입고리스트 Sale & Used 예약음반 추천음악감상 신용카드 무이자

입금계좌안내
등급안내

상품코드: 1047890

Gregor Samsa / Rest (+1 Bonus Track) (20%할인음반)

  • 가격
  • 6,800원
  • 적립금
  • 68원
  • 수량
  • Artist
  • Title
  • Rest (+1 Bonus Track) (20%할인음반)  
  • Genres
  • Styles
  • Origin Country
  • 한국 
  • Label
  • Format
  • 1CD 
  • Release Date
  • 2008-09-18 
상품상세설명 Product Infomation

 

 

 

 

영혼의 꿈속으로 침잠하는 듯한 21세기 드림팝의 새로운 시작과 계속... "REST"

응축된 내면의 멜로디와 보이스가 절묘하게 어우러져 끊임 없이 귓가에 소용돌이치게하는 그들만의 표현방식으로 21세기형 포스트락/ 드림팝씬의 모범답안을 제시하고있는 그레고르잠자의 대망의 3집앨범.

포스트락/ 드림팝/ 로파이 마니아라면 절대 지나칠수없는 2008년 최고의 추천명반.

"단한번도 발표된적이 없었던 These Bonus Balance 보너스트랙 수록 (한국한정반)!!!"

 

 1. The Adolescent 5:32   
 2. Ain Leuh 5:27   
 3. Abutting. Dismantling 6:13   
 4. Company 2:19   
 5. Jeroen Van Aken 8:22   
 6. Rendered Yards 2:33   
 7. Pseudonyms 6:12 (추천트랙)   
 8. First Mile. Last Mile 7:30 (추천트랙)
 9. Du Meine Leise 3:49
10. These Bonus Balanc - Revised by BOBBY DONNE (of LABRADFORD) 9:00
    (Bonus Track)



 

버지니아 출신의 챔프 베넷(Champ Bennett)과 니키 킹(Nikki King)의 프로젝트 그레고르 잠자(Gregor Samsa)는 2006년 55:12를 발표함으로써 미국과 유럽에서 큰호응을 얻으며 지지도를 얻게 된다. 특히. 자국에서보다 유럽에서 정서적으로나 장르 특성으로 인해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게 되는데 계속되는 유럽투어를 통해 점차 자신들만의 고유한  색깔을 알리며 로파이(Lo-fi). 드림팝(Dreampop). 포스트락(Post-Rock)을 대표하는 밴드로 널리 알려지게 된다.

 

앨범 발표 후.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멤버들은 투어가 계속되면서 바쁜일정과 각자의 앨범활동으로 밴드를 떠나게 되는데  남은 멤버인 챔프 베넷(Champ Bennett)과 니키 킹(Nikki King)은 심기일전 새로운 프로젝트을 구성하여 2007년 그들의 세 번째 앨범작업에 착수하기에 이른다. 특이한 부분은 세 번째 앨범작업과정에서 그들의 블로그 사이트에 완성된 곡들을 2주간격으로 한 곡씩 업로드하여 방문자들로 하여금 들을 수 있게 하는데 곡에 대한 어떤 설명도 없었기에 팬들은 새로운 앨범작업을 하고있는게 아닌가하는 유추만을 할수 있을 뿐이었다. 그런 와중에 2008년 봄. 세 번째 앨범발표를 알리는 사이트 공지와 함께 업로드는 멈추게 되고 마침내 지금의 ‘REST'는 세상에 빛을 보게된다.

 

전작에서 알 수 있듯이 이들은 앨범타이틀을 항상 27:36(EP). 55:12처럼 앨범 전체런닝타임으로 사용했는데 이를 탈피하고 타이틀을 REST 로 정하면서 이전과는 다른 방향의 연주와 스타일을 기대하게 만든다. 마치 55:12가 자신들이 나아갈 방향을 정하지않고 물의흐름에 몸을 맡기며 유유히 흘러 다니는 느낌이었다면. REST는 전작과 달리 자신들의 가야할 방향을 미리 정하고 노를젓는 경우라 말할 수 있다. 전반적으로 전작인 55:12의 연장선상에 놓여진 작품이라 생각도될수도 있지만 이전에 남겨둔 미련을 벗어던지지 못하고 못내 아쉬워하는 마음에. 부족했던 부분을 채운 후 자신들의 목적지로 이동하려는 게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 앨범타이틀에서 알 수 있듯. 어느 지점에 이르러 정지된 상태서 휴식을 취하기 위해선 아무런 미련이 없어야 하기 때문이다.

 

Adolescent은 한결 가벼워진 멜로디로 좀 더 친근하게 우리 몸을 감싸 안는 느낌을 받게 한다. 잔잔하게 반복되는 음은 전신에 마취제가 퍼지는 것처럼 몸을 주체하는 의지력을 잃게 만든다. 이내 그 음들 사이를 비집고 나오는 니키 킹(Nikki King)의 보이스는 우리를 완전한 나락으로 빠져들게 하기에 충분하지만 거부감 없는 매력이기에 이런 몽환적인 상태를 인위적으로 벗어나고 싶은 충동은 들지 않는다. Ain Leuh으로 이어지는 멜랑꼴리한 기타연주와 멜로디는 결코 그들이 강제적으로 우리들을 자신들의 세계에 묶어두고 있지 않음을 알려주고 있는데. 한없이 부드러운 음들은 마치 물위에서 자연스레 움직이는 몸짓처럼 우리를 그들의 매력속에 빠지게 만든다.


 이어지는 Abutting Dismantling. Company까지는 그들이 55:12에 남겨둔 부분을 채워나가는 느낌에서 전작의 느낌과 많이 닮아있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그리고 Jeroen Van Aken을 시작으로 그들이 나아갈 방향을 정하고 그곳에서 휴식을 취하기 위해 정진하고 있음을 알게 된다. 55:12가 포스트락(Postrock)이 중심이었던 반면. REST는 포스트락(PostRock)위주에서 벗어나 좀 더 부드러운 로파이(Lo-fi)나 드림팝(Dreampop)을 전제로 하여 앨범을 구성했다는 것을 Jeroen Van Aken에서 엿볼 수 있고. 그 시작점이라 하기에 충분할 만큼 감미롭게 귀를 자극시킨다. 드림팝(Dreampop)의 공허함과 로파이(Lo-fi)의 부드러움이 절묘하게 어울러져 완벽에 가까운 멜로디 구성을 보여주는 앨범의 대표곡이라 할 수 있다.

물론 이를 완성하는 건 이들의 보이스라는 건 말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이 곡을 필두로 하여 First Mile. Last Mile에선 그들이 이번 앨범에서 나아가고자하는 방향이나 그들의 목표지점을 정확히 찾을 수 있게 해주고. 앨범타이틀 REST을 위한 요소가 하나둘 모여졌음을 알게 해준다. 이젠 짐을 풀고 쉬는 일만 남게 된 것이다. 결코. 과장되게 음을 확장시키지도 않고 보이스가 음을 헤치는 일도 없다. 둘의 높낮이가 정확하게 맞아떨어지면서 듣는 사람들마저 이들과 동화된 듯한 묘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게 만든다.

 

어둡고 지나치게 내면적이지만 전작에 비해 쉽게 다가설 수 있는 부드러운 멜로디와 변함없이 귓가에 메아리치는 보이스는 여전히 쉽게 뿌리칠 수 없는 매력임에 틀림없다. 55:12에 참여했던 멤버들이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고 새로운 멤버로 구성된 만큼 어느 정도의 변화는 예상을 하고 있었지만 포스트락(Postrock) 마니아로서 기대를 했다면 실망감을 감추지 못할 수도 있다. 하지만 분명한건 여전히 이들은 포스트락(Postrock)이라는 물결위에 떠다니는 작은 나룻배라는 사실에 변함이 없다는 건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오히려 그 위에서 그들만의 방향을 찾기 위해 섭렵한 많은 것들로 인해 특유의 색깔이 완성되어가는 모습은 반가운 사실임에 분명하다.

 

카프카의 ‘변신’의 주인공처럼. 또다시 55:12와는 전혀 다른 멤버로 이전의 모습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변신을 꾀한 그레고르 잠자(Gregor Samsa)는 여전히 변신를 멈추지 않고 있다. 55:12의 성공적인 반응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 또 다른 모습으로 변신해가고 있는 이들을 주목해서 지켜봐야 하는 건 우리에게 던져준  숙제인지도 모른다.  


 

ARTIST SEARCH |